오랜만에 손녀딸들을 보고 너무 행복해하시는 할머니, 좋아하셨던 한국 물건을 사가지고 찾아뵙습니다.

Leave a Reply

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. Required fields are marked *